항만물류소식국내소식

국내소식

무분규·무재해항만을 향한 뱃고동을 울리다. 2022-06-10
첨부파일1 보도자료.pdf
첨부파일2

무분규·무재해항만을 향한 뱃고동을 울리다

- 상생·안전·성장을 위한 노사정 협약식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위원장 최두영), 한국항물류협회(회장 노삼석)610() 1230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상생·안전·성장을 위한 항만 노··정 협약식을 개최한다.

 

이번 협약식은 물류업계의 노사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국내 수출입 물동량의 99%이상을 처리하는 항만하역사업의 중요성을 노사가 인하여 열리게 되었다. 노사정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항만 무분규 무재해항만환경 조성 항만현대화기금 납부 한시 면제 적정 하역요금 인가 노력 등에 합의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하였다.

 

특히, 항운노조는 항만의 노무공급 주체로서 항만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무분규를 선언하였고, 항만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등 항만안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항만물류업계는 무재해항만실현을 위해 올해 8월 시행예정인 항만안전특별법에 따라 사업장별 자체안전계획을 꼼꼼하게 수립하고, 재해예방시설을 적극적으로 구축하는 한편, 확대해 나가기로 하였다.

 

해양수산부는 항만하역업계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부두운영회사(TOC)가 납부하는 항만현대화기금을 3년간 한시적으로 면제하기로 하고, 하역요금이 적정한 수준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하였다. 

* 1997년 항만 부두운영회사(TOC)제 시행과 함께 항만근로자 상용화에 따른 고용 안전성 제고 등을 위해 추진하는 기금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협약식에서 항만하역산업은 해운물류산업과 국내 제조업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는 버팀목인만큼, 수출강국의 입지를 공고히 구축하기 위해서는 항만 운영 주체들의 상생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우리 항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한 발씩 양보해주신 항만 노사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전글 전국 물류차질 속 10일 서울서 '상생·안전·성장을 위한 항만 노·사·정 협약식' 2022-06-10  
다음글 항만 노사정, '무분규·무재해' 협약…내일 협약식 2022-06-09